2007 04 08

피곤하다…

내가 얼마나 더 해야 하는지…

언제까지 해야 되는지…

모르겠다…

그냥 쉬고 싶다…

열정이란건 사라진지 오래고…

단지… 아주 조금의 인간적인 정만 남아 있다…

싫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