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하늘도 울고, 선수도 울고, 나도 울었다.


대한민국의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이 막을 내렸습니다.

첫 원정 16강 진출로 국민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받은 대한민국 대표팀은 우루과이를 만나 선전했지만, 2:1이란 믿지 못할 스코어로 8강 진출이 좌절되었습니다.

조별리그부터 심판 오심논란이 끊이지 않았는데, 이번 우루과이 전에서도 아쉬운 판정이 많이 나왔습니다. 때문에 8강 진출 좌절이 더욱 큰 아픔으로 다가옵니다.

마침 선수들이 경기중인 남아공과 대한민국 모두 비가 내렸는데요, 하늘도 울고, 선수도 울고, 우리 국민들도 울었습니다.


비록 8강 진출은 좌절되었지만, 첫 원정 16강 진출로 대한민국 대표팀의 가능성을 보여주었습니다.

경기 직후 박지성 선수가 “나의 월드컵은 끝났다”며 대표팀 은퇴의 뜻을 비췄는데요. 많은 축구 팬들이 아쉬워 하고 있습니다.(청원 : 박지성 선수의 은퇴를 막아주세요)

아쉽게 막을 내린 대한민국의 2010 남아공 월드컵! 선수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내주세요!

30 thoughts to “[남아공] 하늘도 울고, 선수도 울고, 나도 울었다.”

  1. 실력이라는게 이거죠. 뭐 안타깝다 말하겠지만 이게 실력입니다. 그리고 이만한 실력은 분명히 다음 시합인 2014년 감독이 되갚아 주리라 믿습니다. 다음 세대 애들은 허접 감독이 절대 안통하기 때문이죠

  2. 앞선경기들을 보고 저도 허 감독에게 불만이 많았지만 오늘 경기 내용 전술에서
    허감독님과 선수들에게 전혀 불만 없습니다.
    다만 우리가 조금 운이 없었을 뿐입니다.

    1. 많이 안타깝네요. 지금은 선전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야 할 시기가 아닌가 합니다.

  3.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특히 차두리의 눈물은 가슴찡하였습니다.

  4. 2002년에는 기뻐서 울었고 2006년때는 아쉬워서 울었습니다 말해보세요:

    그러나 이번 2010년 월드컵은 눈물이 안나옵니다 2014년엔 더욱 위로 올라갈수있는 희망과 가능성을
    충분히 보았기 때문입니다 태극전사 선수들 정말 화이팅! 잘했고 열심히 뛰어줘서 고맙습니다

    1. 쿨럭… 이놈의 영어 울렁증… 한국 대표팀의 선전.. 정말 감동이었습니다 ㅎㅎ

  5.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한 기자분이 말씀하신것처럼 우리는 8강진출을 못했을뿐 절대 패자가 아니에요! 다들 너무 멋졌고 너무 잘했어요! 한국의 많은 가능성이 보였다는!ㅎㅎ 자색하지마시길!

  6. 핑백: 구르마
  7. 승패를 떠나서 정말 멋진 경기를 보여준 대표팀 모두에게 박수를!!
    안타깝고 또 안타깝지만, 정말 가능성과 희망을 보여줬기에,
    이번 월드컵은 승패를 떠나서 정말 최고다 라고 말해주고 싶어요 ㅎ

  8. 언젠가는 월드컵 우승도 할 겁니다. 그때가 언제가 될지는 아무도 모르지만요^^. 그나저나 믿었던 아르헨티나도 독일에게 처참히 당하더군요^^

    1. 정말 개미 한마리 지나갈 틈조차 없는 수비를 보여줬습니다… ㅎㄷㄷ 이던데요 ㅎㅎ

안타깝다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